[언커먼하우스] 집은 좋아하는 것만으로 채울 수 있는 공간집이라는 공간을 각자의 취향대로 채워나갈 수 있도록 가구 제작에서 시작해 국내에 브랜드화 되지 못한 좋은 제품을 알리며 확장해 나가는 중. MAGAZINE - KARYMARKET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언커먼하우스] 집은 좋아하는 것만으로 채울 수 있는 공간집이라는 공간을 각자의 취향대로 채워나갈 수 있도록 가구 제작에서 시작해 국내에 브랜드화 되지 못한 좋은 제품을 알리며 확장해 나가는 중.

  •   0
  •  

    가업과 취향, 어울리지 않는 조합의 두 단어가 언커먼하우스에서는 공존한다. 10년의 은행원 생활을 접고 아버지의 가구 사업을 물려 받은 딸. 가업은 딸의 취향을 만나 언커먼하우스로 재탄생했다.
    언커먼하우스의 정영은 대표는 집이야 말로 내 마음대로 컨트롤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말한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 물건, 음식들로 채울 수 있으니 말이다. 그리고 그 공간을 각자의 취향대로 채워나갈 수 있도록 언커먼하우스는 확장해 나가고 있다.
    변치 않는 내 마음의 끌림을 가구로, 소품으로 만들어 내는 정영은 대표의 하우스를 들여다 본다. 

     

     

    많이 들으셨겠지만 이력이 독특하세요.

     

    그렇죠. 산림자원학을 공부하고 은행원으로 10년을 일하다 지금은 가구를 만들고 있네요. 아버지가 가구를 만드시는 것을 보고 자랐기 때문에 저에게는 익숙하고 자연스럽지만, 개인의 이력으로는 독특하죠.

     

     

    시그니처라고 할 수 있는 대물림 시리즈는 어디에 포커스를 주고 있나요?

     

    일단 대물림시리즈는 두가지 의미가 있어요. 제가 아버지의 일을 물려받아서 이어간다는 대물림. 그리고 최근에 빠르게 돌아가는 트렌드에 따라 쉽게 소비되는 패스트 가구가 아니라 제대로 만들고 소중히 써서 대물림할 수 있는 가구라는 의미가 같이 있죠.

     

     

    디자인적으로도 대물림이라는 의미가 담겨있는 부분이 있는 것 같아요.

     

    제가 가구를 사용했을 때 방에만, 거실에만 두는 가구를 선택하면, 나중에 가구가 짐처럼 느껴지더라구요. 그래서 언제 어디에 두어도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는 디자인에 중점을 두고 있어요.
    이를 테면 키즈라인으로 출시된 테이블은 신혼부부 분들이 소파테이블로 많이 구입하세요. 이후에 아이가 태어나 아이를 위한 책상으로 사용할 수 있겠죠.

     

     

    키즈라인을 확대하실 계획은 없으신가요?

     

    일단, 현재 진행이 예정되어 있는 품목이 많아요. 장롱이 막 출시되었고, 침대 출시도 계획하고 있어요.
    그리고 앞서 설명한 것과 같이, 아이들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더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는 가구를 만들고자 해요. 낮은 서랍장은 연령에 상관 없이 쓸 수 있고, 벤치는 장식장 역할도 할 수 있죠.

     

     

    ‘디테일’ 역시 언커먼하우스를 대표하는 키워드에요.

     

    어디서나 할 수 있는 것,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것은 지양하려고 해요. 사이드보드와 서랍장의 손잡이가 그 대표적인 예인데요. 기성품을 부착해도 되겠지만, 체리목에 구멍을 내고, 월넛을 깎아서 끼워 넣어 디테일을 살렸어요.
    시중에 판매하는 철물로 디자인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나사, 볼트까지도 제작해서 사용하고 있어요. 하나부터 열까지 다 저희 손을 거쳐서 나가고 있죠.

     

     

    모든 제품을 직접 제작해서 커스텀이 자유롭게 가능한 것도 매력적이에요.

     

    가구가 들어갈 공간의 크기, 인테리어, 사용자를 고려해서 제작하려고 하고 있어요. 컬러부터 유리 종류까지 취향대로 선택할 수 있죠. 오래 사용할 수 있는 가구를 만들어 드리고 싶은 욕심에, 고객 분이 얘기하시기도 전에 손잡이 방향까지 먼저 제안하기도 할 정도죠.
    하나하나 직접 만든다는 점이 신경 쓸 부분도 많지만, 성취감도 커요. 그만큼의 무게감도 있구요.

     

     

    원목 가구를 잘 사용할 수 있는 팁이 있을까요?

     

    언커먼하우스에 오시는 모든 분들께 말씀드리는 부분인데, 원목은 관리가 중요해요. 오일 관리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습도 조절이 관건이죠. 하지만 집마다 환경이 다르기 때문에 어느정도 갈라지고 뒤틀리는 것은 감안하셔야 해요.
    긁히고 색이 달라지고 조금 갈라지기도 하고 그렇게 시간의 흔적을 느낄 수 있는 게 원목의 매력이니까요.

     

     

    가구 외에 샤워기, 세라믹 제품이 눈에 띄어요.

     

    언커먼팩토리를 통해 브랜드화 되지 못한 국내의 좋은 제품을 알리고 싶어요. 물론 언커먼하우스의 색을 입혀서요. 샤워기의 경우 샤워기를 구입하신 분이 저희 가구를 구입하시기도 하고, 샤워기 제조사의 다른 제품을 알게 되어 구입으로 이어지기도 하고 있어요.
    앞으로 주목하고 있는 것은 철물이에요. 스테인리스 제품의 편견을 깨고, 다양한 형태의 제품을 선보이고 싶어요.

     

     

    가구에서 나아가, 집이라는 공간을 생각해 보게 되는 시간이었어요.

     

    많은 사람들이 예쁜 까페나 밥집에 찾아가서 사진을 찍는데 저는 이것이 한편, 나의 공간이 없기 때문에 남의 공간으로 찾아가는 것이 아닌가 하고 생각해요.
    최근,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졌고, 이전보다 집의 의미가 더 중요해졌어요. 집은 유일하게 내가 컨트롤할 수 있는 공간이잖아요, 내가 좋아하는 사람, 물건, 음식으로 채울 수 있는 곳. 그래서 내 취향이 묻어나는 곳.
    그러니, 그냥 내가 마음에 끌리는 가구를 고르세요. 지금의 인테리어 공간보다 지금 내 마음에 글리는 가구. 유행이 지나도 다른 곳으로 옮겨가도 든든하게 자리를 지켜줄 그런 가구.
    거기에서 여러분만의 공간과 시간이 시작될 거에요.

    게시판 상세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 비밀번호 :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만 댓글을 남길 수가 있어요 :)

    최근본쇼핑

    이전 제품다음 제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