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가족 입니다 #6] 이탈리아 남부 천국의 마을, 아말피 1편텅 비고 쓸쓸했던 그날의 아말피를 잊지 못합니다. MAGAZINE - KARYMARKET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로마가족 입니다 #6] 이탈리아 남부 천국의 마을, 아말피 1편텅 비고 쓸쓸했던 그날의 아말피를 잊지 못합니다.

  •   27

  •  

    2020년 6월 우린 아말피로 향했습니다. 작년 3월 이탈리아의 코로나 상황은 걷잡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고 정부는 전국 봉쇄령을 선언하였습니다. 약국과 슈퍼를 제외하고는 집 밖으로도 나갈 수 없는 극단의 락다운이 60일 동안 이어졌습니다.

     

     

    우리가 아말피로 달려갔던 6월의 그날은 3개월 만에 지역 간 이동이 가능해진 첫날이었습니다. 로마에 살고 있지만 아말피는 우리 가족에겐 제2의 고향 같은 곳입니다. 이탈리아에서 가이드를 업으로 살아가는 남편은 일 년에 로마보다 이탈리아 남부에서 머무는 날이 더 많았습니다.

    6월은 1년 중 아말피가 가장 아름다운 달입니다. 언제나 이 작은 해안가 마을은 사람들의 활기로 가득 찼습니다. 그러나 2020년 6월은 달랐습니다. 텅 비고 쓸쓸했던 그날의 아말피를 잊지 못합니다. 문을 굳게 닫은 상점들 마스크로도 가려지지 않던 슬픔이 가득한 마을 사람들의 눈빛. 아말피에서 만난 친구는 Andrà tutto bene, Tutto passerà. (모두 다 괜찮아질 거야. 다 지나가.)라고 말하며 눈물이 맺혔습니다. 울지 말라는 저의 목소리도 떨렸습니다.

     

     

    아무리 절망적이라도 아이들에게 한가득 레몬사탕을 안겨주고 넘치도록 요구르트를 담아줄 수 있는 마음을 가진 이들에게 우리의 방문이 작은 응원이 될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그 당시 우리 역시 생계 활동이 멈추고 단 1유로가 아쉬운 상황이었지만 아말피에 오길 정말 잘했다고 생각했습니다. 우리의 방문을 마치 작은 희망처럼 여겨주는 이들 덕에 되려 우리가 위로 받았습니다.

     

     

    아름다운 6월에 전세 낸 듯 누리는 아말피는 행복한데 아렸습니다. 마을이 다시 북적이는 날이 남편의 일이 시작되는 순간임을 알기에 이들을 응원하는 마음은 우리 가족을 응원하는 또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비록 두 손을 마주 잡을 수는 없지만 우리 각자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진심을 다해 마음을 껴안았습니다.

     

     




    게시판 상세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 비밀번호 :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만 댓글을 남길 수가 있어요 :)

    최근본쇼핑

    이전 제품다음 제품

    TOP